우크라이나 출신 ‘한국사는 따냐’, 4억 원 상금의 유튜브 챌린지 참가

우크라이나 출신 ‘한국사는 따냐’, 4억 원 상금의 유튜브 챌린지 참가

이사장 0 365 0 0

펀앤아이는 우크라이나 출신 유튜버 ‘한국사는 따냐’가 올포원챌린지에 참가해 지난달 월간 1위에 올랐다고 13일 밝혔다.


17156008610106.png
 

국제 부부의 일상을 주로 올리는 우크라이나 출신 유튜버 ‘한국사는 따냐’는 조회수 8만 6천회로 1위의 자리에 올라 1천만 원의 상금을 거머쥐었다. 이어서 조회수 5만 8천회로 2위를 차지한 먹방 스타 유튜버 상해기가 상금 5백만 원을 수상하였고, 유튜버 김쏘커플이 조회수 5만 6천회로 3위에 올라 상금 3백만원을 수상하였다.


올포원 펀 챌린지는 펀앤아이에서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올포원 펀TV’에서 진행하는 유튜브 챌린지다. 참여방법은 펀비어킹, 돼지대첩, 족슐랭, 빨강다람쥐 등 4개의 브랜드 중 하나를 선택해 재미있는 영상을 찍어 올포원 펀TV로 제출하면 된다. 조회수 상위에 오른 순서대로 매월 총 1800만 원을 지급하고, 연 누적 조회수를 집계해 연간시상식에는 총 1억8000만원의 상금을 내건다. 연간 총 상금만 4억 원에 이른다. 올포원 펀 챌린지는 지난해부터 실시돼 올해 2회째를 맞았다.


펀앤아이 관계자는 “올포원 펀 챌린지 참가 영상은 먹방 외에도 브랜드를 활용한 재미있는 영상이면 누구나 참가할 수 있으며 100% 조회수로 순위가 정해져 누구나 상금을 받을 수 있다”며 “일회성 공모전이 아닌 상시 챌린지로 매년 계속된다”고 전했다


0 Comments
제목
Category